wearechurch

All Posts By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28일

여호사밧 골짜기

본문: 요엘 3:1-13 찬송: 447장. 이 세상 끝 날까지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라 평화의 때에 필요한 것이 농기구입니다. 철제 도구를 가지고 전쟁을 하기 보다 땅을 기경하는 것이 우선입니다. 전쟁의 때에는 보습을 쳐서 칼을 만들어야 합니다. 지금 당신은 어떤 때를 살고…
Read More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27일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

본문: 요엘 2:18-32 찬송: 183장. 빈 들에 마른 풀같이 두려워 하지 말고 기뻐하라 하나님은 위대한 창조자이십니다. 만물은 모두 창조자에게 순종하여 존재하고 운행됩니다. 하나님 창조 사역의 절정은 하나님의 모양과 형상을 담아낸 사람을 창조하신 것에 있습니다. 인격적인 존재 가운데 천사처럼 더 탁월한…
Read More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26일

하나님이 정말 원하시는 것

본문: 요엘 2:1-17 찬송: 539장. 너 예수께 조용히 나가 전쟁을 알리는 나팔 파숫꾼의 사명은 성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대적의 공격을 알리는 것입니다. 그 나팔 소리가 들리면 피하거나 전쟁을 대비해야 합니다. 전방에서 초소를 지키는 병사가 있어서 후방에서 가족들이 안심하고 잠을 잘…
Read More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24일

잔치가 끝난 뒤에

본문: 요엘 1:1-12 찬송: 190장. 성령이여 강림하사 메뚜기의 재앙 역사 속에서 배우야 할 교훈이 많습니다. 요엘은 이전에 없을 환난의 때를 예언합니다. 그 때가 아직 임하지 않았지만 그 날이 올 것을 자녀들에게 전하고 가르치게 했습니다. 욥의 고난을 기억합니다. 욥은 하나님에게 인정받은…
Read More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23일

함께 일하시는 주님

본문: 마가복음 16:9-20 찬송: 170장. 내 주님은 살아 계셔 믿지 않는 제자들을 향한 책망 막달라 마리아는 은혜를 입은 여인이 분명합니다. 이전에는 일곱 귀신에 사로잡혀서 어둠 가운데 살았던 그 여인이 부활하신 예수님을 맨 처음으로 만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에게 사명이 있다면 부활의…
Read More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22일

빈 무덤에서 배우는 소망

본문: 마가복음 16:1-8 찬송: 456장. 거친 세상에서 실패하거든 그는 여기에 계시지 않는다 안식일이 지난 이른 아침 예수님이 죽으신 무덤에 찾아간 여인들은 향품을 가지고 가서 장사를 준비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향품은 사용되지 못했습니다. 그들이 발견한 것은 빈 무덤이었기 때문입니다. 여인들이 무덤을 향하여…
Read More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21일

찢어진 성전의 휘장

본문: 마가복음 15:33-47 찬송: 150장. 갈보리산 위에 아버지의 침묵 하나님은 우리를 기다리시는 분입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찾을 때에 외면하지 않으십니다. 우리의 기도에 응답하지 않고 침묵하시는 하나님을 이해할 수 없을 때가 많습니다. 욥이 그러했던 것처럼 이해할 수 없는 고난이 우리를 힘겹게 하고…
Read More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20일

조롱을 참을 수 있는 사랑

본문: 마가복음 15:24-32 찬송: 87장. 내 주님 입으신 그 옷은 우리를 구원해 보라 옷은 하나님의 은혜를 상징하는 물건입니다. 죄를 범한 아담과 하와에게 최초의 옷을 만들어 주신 분은 하나님이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죄를 깨닫고 수치심을 느꼈습니다. 이전에 경험해 보지 못하던 감정입니다. 죄의…
Read More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19일

십자가의 길에서 만나는 주님

본문: 마가복음 15:15-23 찬송: 144장. 예수 나를 위하여 조롱하는 십자가 누구나 십자가를 조롱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십자가의 복음으로 살아가는 우리는 그 누구도 조롱할 수 없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조롱 받는 십자가에서 구원을 얻었기 때문입니다. 나보다 조금 능력이 없고 가진 것이 없다고…
Read More
담임목사 칼럼
2024년 2월 17일

주님은 다 알고 계십니다

본문: 마가복음 14:66-72 찬송: 315장. 내 주 되신 주를 참 사랑하고 누구를 부인할 것인가 베드로는 자기의 실패를 인정하기 쉽지 않았습니다. 그는 결코 예수님을 부인하고 싶은 마음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실패의 자리에 나아갈 때가 있습니다. 내가 생각보다 너무…
Read More